[4·13총선 열전현장 오늘의 SNS] 문대성 인터뷰를 보며 "인기인 좋아하는 건 당연하겠죠"

박경호 기자

발행일 2016-02-23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새누리당 정유섭 인천 부평구갑 예비후보는 최근 공천 면접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면접 대기 중 인천 남동구갑 문대성 예비후보가 면접을 마치고 기자들과 인터뷰하더군요. 키도 크고 잘 생겨서 쳐다보다 한 장 찍었습니다"라며 문대성 예비후보 사진을 공개.

이어 정유섭 예비후보는 "저도 면접은 잘했는데 기자들이 따라 붙지는 않더군요"라며 "인기인을 기자들이 좋아하는 건 당연하겠죠"라고 생각을 밝혀.

댓글에서는 "정치는 인기에 연연하면 안 됩니다. 국민을 위한 정직함과 정성을 다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등의 반응.

문대성 예비후보와 같은 지역구인 새누리당 구본철 예비후보는 "(정유섭 예비후보의) 사진과 글에 '좋아요'를 단다는 의미는 뭘까요? 잘 모르겠네요. 정 후보를 지지한다는 것인지 아니면…"이라는 의미심장한 댓글도.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박경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