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열전현장 핫코너] 경기·인천지역 예비후보 전과 이력 분석

3명중 1명은 전과자 '음주운전 최다'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6-02-23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전체 429명중 38.7%인 166명
경기도가 인천보다 비율높아
용인지역 후보 8건 개인 최다
등록된 현직의원도 40% 가량


2016022201001354600070161
경기·인천지역 총선 예비후보 3명 중 1명 꼴로 전과가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22일 현재 경인지역 예비후보 429명 중 모두 166명이 각종 전과 이력이 있는 상태다. 전체 예비후보의 38.7%가량이다. 경기도는 341명 중 134명(39.3%)으로, 88명 중 32명(36.4%)이 전과 기록을 갖고 있는 인천시보다는 비율이 높았다.

경기지역에서 전과 이력이 가장 많은 예비후보는 8건을 기록한 용인의 모 예비후보다. 상당수가 음주운전 등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벌금을 낸 기록이다.

7건을 기록한 고양 덕양구의 모 예비후보가 그 뒤를 잇는다. 저작권법 위반 방조가 3건으로 가장 많다.

인천지역에선 4건이 최다인데 계양구와 서·강화지역에 등록한 예비후보 3명이 같은 횟수를 기록했다. ┃그래픽 참조

음주운전 등 도로교통법 위반이 가장 '흔한' 전과 이력이었다. 공직선거법 위반도 적지 않았다. 야권 예비후보들 가운데는 집시법을 위반한 경우도 많았다.

경기도 시흥과 성남 등에선 사기로 벌금을 내거나 집행유예 처분을 받았던 예비후보도 있었고, 안양·남양주 예비후보 중엔 건조물 침입과 절도·횡령으로 집행유예 처분을 받거나 음주운전으로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위험운전 치사상)한 경우도 있었다.

남에게 상해를 입히거나 입찰 방해, 알선수재, 증재 혐의로 벌금형을 받았던 예비후보도 광주와 오산, 용인 등에 있었다. 인천시 연수구와 중·동·옹진 지역에서도 일부 예비후보는 공동 상해와 근로기준법 위반, 도로교통법(음주운전) 및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험운전 치사상) 위반으로 벌금을 물었다.

예비후보로 등록한 현직 국회의원들 중 전과 이력이 있는 경우 역시 40%가량이었다.

인천지역은 예비후보로 활동 중인 현직 국회의원 8명 중 전과가 있는 경우가 2명으로 비교적 비율이 적었지만, 경기지역은 39명 중 17명이 전과(43%)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