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하라 0413·안양시] 교도소이전·지역불균형 매듭을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6-03-01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농림축산검역본부
농림축산검역본부. /안양시 제공

지자체간 '빅딜'에 주민 반발
정부 미온적태도 사업 불투명
농림축산검역본부 부지 활용
원도심 만안구 '개발' 필요성


경기 중부권의 대표적 도시인 안양시는 지난 1989년 정부의 국토균형 발전 계획에 따라 조성된 평촌신도시 개발로 인해 46만8천 명에 달하던 인구수가 59만4천 명까지 대폭 늘어나며 경제, 문화, 복지 등 균형발전이 촉진돼 지난 2004년 정부가 발표한 지방자치경쟁력 부문에서 전국 최상위권 도시로 선정됐다.

하지만 제조업 중심의 공업도시로 도시발전을 거듭하던 안양시는 지난 2007년 이후 노령인구 증가와 청년세대 감소, 대기업·공공기관 지방이전 등으로 인해 지방세수 증가율은 둔화되고 의무적 경비는 갈수록 증가하는 등 도시성장의 한계에 직면해 있다.

이에 안양시는 과거의 안양 위상을 되찾고 도시성장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절치부심하고 있지만, 정부와 지자체, 지역 주민 간 각종 입장 차로 인해 복잡하게 얽혀 있는 매듭이 쉽사리 풀릴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 안양교도소 이전 추진

= 지난해 4월 기획재정부, 법무부, 국방부, 안양·의왕시, 국토연구원 등이 교정시설 이전 및 국유지 등의 개발에 관한 협약식을 갖기로 하면서 안양교도소 이전이 본격적으로 거론되기 시작했다. 협약에 따라 호계3동의 안양교도소와 의왕 포일동의 서울구치소, 의왕 고천동의 서울소년원 등을 의왕 왕곡동 골사그네 지역으로 몰아 교정타운을 조성할 계획이었다.

이 과정에서 의왕 내손동의 호계예비군훈련장은 박달동 예비군훈련장으로 재배치되기로 하는 등 지자체 간 '빅딜'을 정부부처 등과 협의해 왔다. 하지만 의왕시민들의 반발이 거세게 일면서 애초 예정된 협약식은 잠정 연기됐고, 교도소 이전의 열쇠를 쥔 법무부는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사업 추진 여부는 불투명해졌다.

이런 가운데 이필운 안양시장을 비롯해 안양지역 정관계 인사와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경기남부법무타운 조성촉구 및 안양교도소 재건축반대추진위'가 법무부와 기재부, 정부 과천청사를 잇따라 방문하면서 꺼져가던 교도소 이전의 불씨를 다시 살리고 있다.

한편 제20대 총선에서 안양지역에 출사표를 던진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의 상당수가 교도소 이전에 대한 필요성을 한 목소리로 외치고 있어 총선 이후의 정책 방향 설정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지역간 불균형 해소

=안양시의 고질적인 문제는 만안·동안구 간 지역 불균형으로, 원도심인 만안구에 대한 개발 필요성이 집중 거론되고 있다.

안양시는 올해 원도심인 만안구의 미래 지향적인 방향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정부가 추진 중인 공공기관 지방이전 계획에 따라 올 상반기 이전을 앞둔 농림축산검역본부 부지(5만6천309㎡)를 만안구 발전의 성장 동력의 핵심축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막대한 부지 매입비 등으로 인해 토지 소유권 이전까지 앞으로 수 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안양시는 향후 주민설명회 및 시의회 의견청취, 검역본부 부지에 대한 부지활용 방안 타당성 및 기본 계획 수립 용역을 마무리해 공공기관 종전 부지에 대한 활용 방안을 단계적으로 마무리 할 계획이다.

안양/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