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하라 0413·인천 부평구] 도시 발목잡는 군대, 이전 속도전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6-03-07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해결하라0413)부평구
2018년 반환 예정인 부평구 미군부대 전경. /부평구 제공

미군기지 반환 2018년 연장
예비군 훈련장등 민심 외면
굴포천 국가하천 지정 필요
난개발·슬럼화도 골칫거리


인천 부평구의 숙원 사업은 구도심 개발과 군부대 이전이다. 10년 넘게 지지부진한 청천2구역, 십정2구역 개발이 지난해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주택)로 물꼬를 튼 반면 군부대 이전 문제는 미군 기지 반환 시기가 2018년으로 연장되면서 난관에 봉착했다.

게다가 최근에는 수도권 예비군 훈련장을 부평으로 통합해 이전하는 국방부의 계획까지 알려지면서 큰 논란거리가 되고 있다.

굴포천 인근 지역 악취 문제 해결과 구도심 재생을 위한 굴포천 국가하천 지정도 지역 현안의 하나다. 상업지역이 많아 골목마다 도시형생활주택과 주거용 오피스텔도 '난개발'이 되면서 고질적인 민원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한국GM 부평공장 생산 물량 확보, 산곡동 미군 부지 오염토양 정화 및 활용방안, 부평문화의거리·부평지하상가·부평풍물축제를 활용한 관광 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복안도 중요하다.

■ 통합예비군훈련장 계획 철회 및 도심 군부대 축소

=부평구에는 크고 작은 군부대 14곳이 있다. 지역에만 330만㎡ 이상을 점유해 도시 개발과 미관을 크게 저해하고 있다. 이에 구와 관련 정치인들은 미군기지 조기 반환, 산곡동 3보급단 이전 등 군부대 이전 사업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최근 수도권 6곳 예비군 훈련장을 통합해 부평 산곡동에 '인천예비군훈련대'를 창설하겠다는 국방부의 계획이 알려지면서 부평구민들은 반대협의회를 꾸려 국방부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2018년 이후 미군기지가 반환되면 오염된 토양 정화 계획과 반환 후 활용 방안에 대해서도 구민과 충분한 토론을 통해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 굴포천 국가하천 지정 및 구도심 난개발 방지

=부평·계양·부천·서울·김포 등 5개 지자체에 걸쳐 있는 굴포천은 길이만 16㎞에 달한다. 하천법상 국가 하천 조건도 갖추고 있지만, 국가 하천인 한강이나 아라천과는 달리 지방하천에 속해 있다. 관리 체계가 5개 지자체로 분할돼 정상적인 관리나 인근 지역 개발이 사실상 어렵다.

지역 주민들은 악취에 시달리고, 폐사된 물고기는 수시로 발견된다. 다른 지자체와 연대해 국가 하천 지정이 어느 때보다 시급하다.

부평지역은 상업지역이 많아 도심 난개발도 큰 골칫거리로 부상하고 있다. 부평에 있는 도시형생활주택과 주거용 오피스텔은 모두 7천400여 개로 인천에서 가장 많다. 건축법이 완화되면서 주택과 주택 사이가 2~5m 간격으로 설립, 도시 미관은 물론 주차 문제, 주거 복지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관련 민원만 한 달 수십 건이 넘는다. 상업지역 내 개발 주거용 오피스텔 건축에 대한 국토교통부와 접점을 찾아 부평 구도심 난개발과 도심 슬럼화를 막아야 한다.

부평지하상가, 부평문화의거리, 부평풍물축제 등 관광 자원을 활용해 '제2의 전성기'를 준비하는 부평에 국비를 전략적으로 확보할 수 있고 정부 지원책 수립을 이끌 수 있는 인물이 필요하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