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하라 0413·군포시] 당동·당정동 도시재생사업 절실

윤덕흥 기자

발행일 2016-03-08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군포시전경1
산본시가지와 기존시가지가 공존하는 군포시 전경. /군포시 제공

GTX C노선, 도시 가치 향상
조기 착공 추진력 보여줄 때
교육특구, 정부 지원 아쉬움
국회의원 1명 늘어 협력기대


군포시는 인구 28만8천여 명의 크지 않은 도시다. 하지만 전철1·4호선 6개 역이 위치해 있고 기존도시와 산본신도시, 당동·당정동 공업지역, 수리산·반월호수와 함께 농촌지역이 공존하는 균형 잡힌 도시다.

이번 20대 국회의원선거부터는 군포선거구가 군포갑과 군포을 선거구로 분구되며 두 명의 국회의원이 탄생한다. 시민들은 당연히 한 명보다는 두 명의 국회의원이 힘을 합쳐 지역을 위해 일할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이들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 광역급행철도(GTX)조기착공

= 군포지역은 전철1호선과 4호선이 동서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교통요충지다. 수도권 외곽순환도로와 영동고속도로를 끼고 있는 사통팔달의 요지다.

하지만 지난 2009년 경기도가 수도권 교통난을 해결하기 위해 2009년 정부에 건의한 최고 시속 200㎞급 광역급행철도(GTX)의 C노선인 의정부~군포 금정구간에 대한 사업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이 노선의 시발점이 될 군포는 GTX 조기착공과 완공은 상대적으로 많은 시민들의 교통편의는 물론 도시가치가 오르고 지역발전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란 전망이다.

정부가 2025년을 목표로 발표한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 에는 의정부~군포 금정간 C노선이 포함돼 있지만, 경기 중부의 교통허브로 지역발전을 앞당길 이 사업은 국가차원의 사업인 만큼 총선에서 당선될 국회의원의 역할이 크게 요구되고 있다.

■ 기존도시 정비사업

= 군포시의 기존도시는 크게 국도 47호선과 1호선을 따라 주거·상업지역과 공업지역으로 이뤄진다. 1970년대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큰 축을 담당했던 당동, 당정동 공업지역은 도시기반시설이 취약하다. 대기업은 공장부지를 팔거나 빈 부지로 남겨둔 채 지방으로 이전해 공동화 되고 남은 기업은 중소규모 업체들이다.

주거, 상업지역도 대부분 시흥군 시절에 형성된 구조로 2008년을 전후로 금정역세권, 군포역세권 뉴타운사업이 추진됐지만 부동산 경기침체 등 복합적 이유로 찬반 갈등만 확인한 채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이들 지역에 대한 주거환경개선과 공업지역 재정비를 위한 계획적이고 체계적인 도시재생사업이 필요하다는 데 이견이 없다.

■ 교육·안전도시

=군포시는 지난 2005년부터 정부에서 청소년 교육특구로 지정된 이후 지정기간이 2018년까지로 연장됐다. 하지만 교육특구로서의 정부 지원은 거의 없이 지자체에서 예산을 고스란히 떠안고 있어 정부지정 특구가 유명무실한 상태로 중앙정부차원의 지원책이 요구된다.

또 지난해 군포시는 삶의 질 만족도와 지역안전등급 조사에서도 전국 2위에 이름을 올려 도시 가치를 높였지만 아직도 부족한 부분을 보강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문제는 모든 시민들의 바람이고 과제다.

군포/윤덕흥기자 ydhr@kyeongin.com

윤덕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