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하라 0413·가평군] 역세권개발·대학이전 숨통 트자

김민수 기자

발행일 2016-03-10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IMG_8835
가평역세권지구.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가평·청평·상천 복선전철 개통
지가상승 변수탓 방식변경 장고
1982년부터 자연보전권역 묶여
대기업 공장·4년제大 신설불허


가평군은 군 전체가 수도권정비계획법상 자연보전권역으로 지정돼 있을 뿐만 아니라 팔당상수원 수질보전 특별대책 지역, 한강 수변 구역, 상수도보호구역 등 각종 규제에 묶여 있다. 주민들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자연보전권역 등에 입지를 규제하고 있는 대학 등 인구집중 유발시설이 허용될 수 있도록 관련 법 개정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각종 규제와 더딘 도시 인프라 구축 등으로 도시개발이 지연, 답보상태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현재 관내에서 추진되고 있는 역세권개발, 수도권 내 대학이전 규제 개선, 교통망 확충 등 규제 개선과 도시개발 계획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 가평역세권(가평·청평·상천) 개발계획

=경춘선 복선 전철 개통에 따라 신역세권인 가평(29만9천912㎡)·청평(23만8천439㎡)지구와 상천(41만8천473㎡)지구에 대해 지난 2009년 1월 가평역세권 개발계획이 수립돼 추진되고 있다.

하지만 역세권지구 진입도로가 전철 개통 등의 이유로 먼저 개설되면서 지구 내 지가가 상승하는 등 변수가 발생, 군은 개발방식을 두고 장기 검토에 들어가 지난해 7월 당초 계획인 도시개발 사업에서 지구단위계획으로 변경하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사업비 확보 등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지난 2010년 전철 개통 후 현재까지 이렇다 할 진척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 수도권 내 대학이전 규제 개선

= 가평군은 한강수계의 수질보전을 위해 지난 1982년 자연보전권역으로 지정됐다. 특히 가평군은 성장관리권역으로 분류돼 대기업 공장 신·증설과 4년제 대학 신설금지 등 개발행위에 대한 규제를 받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2016년도 경제정책 방향에는 지역의 전략산업 발전을 명분으로 규제를 대대적으로 풀어주는 내용과 수도권 규제 완화도 추진한다는 내용 등을 담고 있어 주민들은 규제 완화에 따른 대학 유치에 대해 실낱같은 희망을 품고 있다.

여기에 경기도도 규제 합리화 협업추진단 TF 팀을 구성하는 등 경기 동북부의 불합리한 규제에 대해 중점 대응키로 해 주민들은 올해를 규제 개선 호기로 보고 기대를 걸고 있다.

■ 교통망 확충

= 가평군은 지난해 1천여만 명이 다녀가는 등 관광휴양 도시로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가평군은 올해 핵심키워드를 관광산업화에 두고 관광산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행정 조직을 개편하는 등 관광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관광산업화를 이루기 위한 도로 인프라는 미흡하다. 현재 가평지역 접근 교통망은 철도 1개 노선과 국도46·37호선, 서울 춘천 고속도로 등이 있지만, 서울 도심권에서 진입할 수 있는 교통망은 경춘선 전철과 국도 46번 도로뿐으로 1천만명이 찾는 관광 가평이 무색하다.

이마저도 주말 휴일이면 몰려드는 차량으로 도로기능이 마비되다시피 한다. 따라서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연계도로 및 제2 경춘국도 개설, 국도 75호선 설악~청평 도로 건설 공사 등 교통망 확충에 행정력을 집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가평/김민수 기자 kms@kyeongin.com

김민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