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을 뛰는 사람들]김명연, "열정과 가슴으로 이웃 품어가는 것이 정의"

김환기 기자

발행일 2016-03-09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30801000602500033061
새누리당 김명연(안산 단원갑·사진) 예비후보가 8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재선을 향한 본격적인 출정을 알렸다. 이날 개소식에는 서청원 최고위원을 비롯해 홍문종 전 사무총장과 경기도를 지역구로 둔 현역 의원들 다수가 참석했다.

원유철 원내대표와 최경환 전 부총리, 김태호 최고위원, 나경원 외교통일위원장, 윤상현 전 사무총장, 이정현 전 최고위원 등 당의 중진급 인사들의 영상축사도 주목을 끌었다.

김 예비후보는 "말보다 실천하는 정치인이 되기 위해 4년간 부지런히 현장을 찾아다녔다"며 "지치지 않는 열정과 따뜻한 가슴으로 이웃을 품어가는 것이 제가 생각하는 정의"라는 말로 약속을 다짐했다.

안산/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