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하라 0413·인천 강화군] 군~구 간 연계성·접근성 높여야

김종호 기자

발행일 2016-03-10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해결하라 0413
각종 규제에 묶여서 개발에 어려움을 겪는 강화읍내 시가지 전경. /강화군 제공

영종 연도교 설치·해안로 확장
관광객 방문·도심권 진입 용이
시와 일체감·동질성 확보 촉매
각종 수도권 제한 역차별 해소


인천 강화군민들이 제20대 총선 주자들에게 요구하는 현안은 우선 도심권과의 접근성 강화를 위한 강화~영종 간 연도교 설치, 인천 편입 20년이 넘도록 해결하지 못하는 청라~초지대교 간 해안도로 확·포장 공사, 그리고 인천시와의 일체감과 동질성을 가질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이다.

또한 수도권정비계획법을 비롯한 문화재보호법, 군사시설보호법 등 지역경제 발전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각종 규제를 완화하거나 철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 강화~영종 간 연도교 설치

= 중구, 동구, 강화군, 옹진군이 한 선거구로 결정된 만큼 군·구 간의 연계성과 접근성 개선을 위한 연도교 설치는 더욱 절실한 상태다. 이 다리는 남북통일을 대비한 남북교통망 구축 및 유발 교통량의 분산 처리를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는 것이 인천시와 강화군의 입장이다.

특히 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수많은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강화군의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널리 알리고, 이들을 통해 창출되는 수익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하는 촉매제 역할이 되어주기를 강화군민들은 희망하고 있다.

■ 청라~초지대교 간 해안도로 확·포장

= 이 도로는 강화에서 인천 시내를 진입하는 최단거리 노선이지만, 도로가 협소하고 불편해 지역발전의 저해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확·포장이 늦어지면서 '강화군이 인천시로부터 버림받고 있다'는 여론을 부추기는 실마리가 되고 있다.

애초 이곳은 국토교통부 광역교통망 계획에 반영되면서 인천 서구 오류동~김포 대곶면 약암리 간 6.45㎞ 구간을 개설 중이었으나, 인천시 구간인 0.45㎞만 완료된 상태다. 김포시 구간인 6㎞를 남긴 채 장기간 방치돼 강화군민들의 불편이 가중되는 가운데 조기 매듭을 위한 정치권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한 실정이다.

■ 수도권정비계획법, 군사시설보호법, 문화재보호법 규제 해제

= 강화군은 1982년 수도권정비계획법 제정 이후 수도권(성장관리권역)에 묶여 각종 제한을 받고 있다. 지역개발과 기업 유치 등은 어렵고, 인구는 줄고, 재정자립도가 낮아지고, 국고 의존 비율은 높아져 지역경제는 쇠퇴의 길로 접어든 상황이다.

군사시설보호법과 문화재보호법 등 중첩 규제로 지역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수도권에 위치한다는 이유로 역차별을 받고 있는 셈이다.

정부 정책 개선이 절실한 시점이다. 역사와 문화유적지를 토대로 한 '관광 강화'를 만들겠다는 강화군은 "관광객들이 마음 놓고 쉬어 갈 자리조차도 마음 놓고 마련하지 못하는 실정이 되면서 '찾아오는 강화'가 아닌 '떠나가는 강화'로 전락하는 형세"라는 입장이다. 이는 정치권에서만 풀어낼 수 있는 숙제라는 것이 중론이다.

/김종호기자 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