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을 뛰는 사람들]김진표, "수원비행장 옮기고 한국형 실리콘밸리 조성"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6-03-11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김진표(수원무·사진) 예비후보가 10일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김 예비후보는 "경제·교육부총리, 3선 국회의원, 제1야당 원내대표를 지낸 사람이 할 일이 무엇인가 고뇌한 끝에 이명박 정부, 박근혜 정부 8년 동안 나락으로 떨어진 경제를 살려내는 게 제 소명이라고 생각했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경제를 살리는 정치'를 공언한 김 예비후보는 수원비행장 이전과 함께 이전 부지에 삼성전자와 연계한 '한국형 실리콘밸리'를 조성하겠다는 내용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김 예비후보는 "수원비행장 이전은 제 정치의 출발이었다"며 비행장 이전을 위해 대표발의했던 '수원 비행장 이전법'을 언급한 후 "비행장 이전의 첫 삽을 뜰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