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을 뛰는 사람들]안민석, "오산을 위한 더 큰 일꾼으로 더 큰 정치 각오"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6-03-14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31301000905600051401
더불어민주당 안민석(오산·사진) 예비후보가 지난 12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오산을 위한 더 큰 일꾼이 돼, 더 큰 정치를 하겠다"며 4선 도전을 위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그는 4선이 되면 원내대표나 최고위원 또는 경기도지사까지 도전하겠다는 의사도 내비쳤다.

이날 개소식에는 정치권 인사는 물론 문화·종교·교육계 인사와 일반 시민 등 1천여 명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특히 안 예비후보의 역점 공약인 '죽미령 UN초전기념 평화공원' 사업의 후원자인 김창준 전 미 연방 하원의원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안 예비후보는 "총선에서 저에게 아름다운 마무리를 할 기회를 주시면 독산성 세계문화유산 등재, 시민회관 재건축, 죽미령 UN초전기념 평화공원 등 20여 개 국비보조사업을 성공 시켜 더 큰 오산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오산/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