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을 뛰는 사람들]김상희, "부천 소사구, 새누리당 16년과 비교해달라"

이재규 기자

발행일 2016-03-15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31401001034700058491
더불어민주당 김상희(부천 소사·사진) 예비후보가 지난 12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본격 출정에 나섰다.

이날 개소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원내대표를 비롯해 김성곤 전략공천위원장과 설훈(부천 원미을), 김경협(부천 원미갑), 원혜영(부천오정), 백재현(광명갑), 이언주(광명을), 홍영표(인천부평을) 의원과 지은희 전 여성부장관 등 1천500여 명이 참석했다.

김 예비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이명박·박근혜 정권 8년 동안 민주주의와 국민경제가 후퇴되었지만 실망스럽게도 우리 당이 막아내지 못했다"며 "다시 국회의원이 되면 목숨 걸고 제대로 된 정치를 만들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이어 "지난 4년 동안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소사구를 위해 일을 해보니, 학교시설·도로·철도·뉴타운해제·도시재생·문화복지 기관 건립 등 진심으로 진력하면 안 되는 일이 없었다"며 "소사구 국회의원을 새누리당이 장기집권했던 지난 16년 동안 왜 이런 숙원사업들을 해내지 못했는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 새누리당 장기집권 16년과 제가 4년 동안 한 것을 비교해 달라"고 역설했다.

부천/이재규기자 jaytwo@kyeongin.com

이재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