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을 뛰는 사람들]임동수, "지자체 생활임금 도입·비정규직 차별 철폐"

박경호 기자

발행일 2016-03-16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31501001107100061911
민중연합당 임동수(인천 남동구갑·사진) 예비후보가 15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임 예비후보는 "한 집 건너 한 집 모두가 비정규직 노동자인 '헬조선'이라 불리는 세상"이라며 "인천지역 기초단체를 비롯한 전국 모든 지자체가 생활임금을 도입하도록 힘쓰고, 비정규직 차별을 없애겠다"고 했다.

그는 "민중연합당은 청년과 노동자, 농민이 연합한 '오픈 플랫폼' 정당"이라며 "정당투표에서 만큼은 민중연합당을 지지해 주길 호소한다"고 했다. 임 예비후보는 현재 한국지엠에 근무하고 있으며, 인천비정규직노동센터 대표를 맡고 있다. 그는 민주노총 정책실장, 고용노동부 산하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위원 등을 역임했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박경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