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을 뛰는 사람들]이음재, "야당 탓에 활력잃은 부천 다시 뛰게할 것"

이재규 기자

발행일 2016-03-21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32001001446000082241
새누리당 이음재(부천 원미갑·사진) 예비후보가 지난 19일 선거사무소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막말에 지쳤습니다. 일꾼이 필요합니다'를 메인 슬로건으로 한 이 날 개소식에는 서청원 최고위원과 이주영 전 해수부 장관, 홍문종·함진규·장정은 의원과 안동선 전 의원, 이해선 전 부천시장 등 1천800여명이 참석했다.

이음재 예비후보는 인사말에서 "부천에서 태어나 부천에서 자라고 부천에서 아이를 낳고 살아온 평생 부천 사람으로 야당 집권기간 동안 활력을 잃고 멈춰버린 부천을 다시 뛰게 하겠다"며 "정치혐오감과 실망감만 안기는 막말정치, 밥그릇 정치를 끝내고,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정치, 원미주민에게 행복함을 가득 안기는 정치를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부천/이재규기자 jaytwo@kyeongin.com

이재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