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을 뛰는 사람들]이환봉, "김윤주 시장과 손잡고 '명품 군포' 만들 것"

윤덕흥 기자

발행일 2016-03-22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32101001569200089121
국민의당 이환봉(군포 갑·사진) 예비후보가 21일 군포시청 브리핑룸에서 20대 총선 출마를 위한 기자회견을 갖고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밝혔다.

경기대학교 초빙교수이자 민주평통, 새마을 중앙회 군포시협의회장 등을 지낸 이 예비후보는 "집권여당의 횡포와 무기력한 야당으로는 대한민국의 미래가 없다"며 "30여년 간 군포시민으로 살기 좋은 명품도시를 만들기 위해 바친 젊음과 열정으로 지역과 국가발전을 위해 출마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김윤주 시장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처음 봉사단체를 시작해 봉사와 시정활동을 지원하며 자긍심을 갖고 지금까지 왔다"며 "최상의 자연환경과 도시재생의 조화 속에 같은 당인 김 시장과 함께 군포시를 대한민국 최고의 명품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군포/윤덕흥기자 ydhr@kyeongin.com

윤덕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