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열전현장]더민주 김선기 평택을 예비후보, 야권단일화 제안

김종호·민웅기 기자

입력 2016-03-22 19:32: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32201001716500097161.jpg
더불어민주당 김선기(평택 을) 예비후보가 국민의당 이계안 예비후보에게 야권단일화를 제안함에 따라 야권단일화 움직임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김 예비후보 캠프는 22일 이 예비후보에게 지역과 국가의 발전, 총선 승리를 위해 야권후보 단일화를 공문을 통해 정식으로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1일 평택을선거구 소속 야당 시의원들이 회동을 갖고 논의한 결과 야권 분열이 총선에 불리한 영향을 줄 것이라는 결론이 난데 따른 후속조치다.

김 예비후보는 공문을 통해 "저는 평택의 정체성을 바로 잡을 수 있는 국회의원 후보가 나오기를 바란다는 평택시의회 야당의원들과 지역의 어르신들, 시민단체의 제안을 요청을 들어 평택을 선거구에서 후보 등록일 이전에 야권단일화를 성사시키기 위한 행보에 적극 나서겠다"며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당대당 야권연대는 어렵지만 지역이나 후보 간 단일화는 반대하지 않는다고 이미 천명한만큼 이미 공감대가 형성돼 있어 이 후보가 단일화 논의에 적극 참여할 것을 기대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캠프는 보도자료를 통해 "원론적으로는 야권단일화에 찬성하는 입장이지만 그 이전에 후보 적합성에 대한 논의가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며 "실질적인 단일화 논의는 선거 막바지에나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평택/김종호·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

김종호·민웅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