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개원 58주년 기념식

58년 지역주민 사랑… '헌신'으로 응답하다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6-03-24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가천길병원 개원58주년 기념식2
가천대 길병원 개원 58주년 기념식이 23일 인천시 남동구 가천길병원 가천홀에서 열린 가운데 이길여 가천길재단 회장과 임직원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인천시민 속으로' 새 슬로건 내걸고
사회공헌 구심점 '상생봉사단' 발족
이길여 회장 "프로정신으로 큰 성장"


가천대 길병원 개원 58주년 기념식이 23일 가천홀에서 이길여 가천길재단 회장과 이근 병원장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서 길병원은 '인천 시민 속으로'란 새 슬로건을 내걸고 올해부터 인천지역 사회를 위한 각종 사회공헌 활동에 전 임직원이 총력을 쏟기로 했다.

이길여 회장은 기념사에서 "우리 병원이 이렇게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국내 어느 병원도 따라올 수 없는 프로정신을 가지고 모두 함께 노력한 덕분"이라며 "이 정신과 힘으로 앞으로 더욱 엄청난 일을 해낼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기념식은 병원의 비전 발표를 시작으로 자문위원단 위촉, 유공자 표창, 고객감동 사례 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가천대 길병원은 장경동 (주)모닝아트 회장 등 가천 CEO아카데미 회원 8명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병원 유공자 시상식에서는 혈액종양내과 홍준식 교수가 박애상을 받았고 20년·10년 장기근속 직원, 우수 자원봉사자, 우수 전공의, 교수 등 170명이 공로상을 받았다.

특히 올해 기념식에서는 닥터헬기 58번째 이송 환자인 김두선씨 부부가 참석해 자신들이 헬기로 이송돼 치료받기까지의 과정을 소개하고 의료진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김 씨는 발작적인 심장 부정맥으로 닥터헬기로 이송된 적이 있으며 아내 또한 뇌출혈 증상으로 헬기를 통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이와 함께 길병원이 장애인 고용창출을 위해 2014년 설립한 장애인 자회사 '가천누리'의 직원인 지수원씨 어머니가 단상에 올라 "딸에게 일하는 기쁨과 삶의 소중함을 일깨워준 병원에 감사하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올해 개원기념식에서는 아주 특별한 선포식이 개최됐다. 가천대 길병원은 올해 슬로건을 '인천 시민 속으로'로 정하고, '가천 지역사회 상생봉사단'을 발족했다. 가천 지역사회 상생봉사단은 그동안 병원에서 부서별로 진행해 오던 봉사·공헌 활동 등을 한데 모아 더 효율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조직됐다.

가천대 길병원은 지역 여성을 위한 자궁암 검진, 해외 저개발국 심장병 어린이 초청 치료, 무의촌 의료봉사, 지하철 건강상담 등 지역 사회를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다. 가천 지역사회 상생봉사단은 앞으로 길병원의 사회·공헌 사업을 총괄하는 구심점으로서 인천 지역 곳곳을 누비며 상생봉사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