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을 뛰는 사람들]이권재, "국정발목 잡는 무능한 야당 반드시 심판해야"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6-03-28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32701002010300116501
새누리당 이권재(오산·사진) 후보가 지난 26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당원들과 함께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 최경환·이주영 의원 등 친박계 인사 등이 대거 참석했다. 또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정병국 의원 등도 축하메시지를 보냈다고 이 후보 측은 전했다.

아울러 김영준·공형식 전 오산시 당협위원장, 오산시의회 이상수 부의장, 김명철·김지혜 의원과 경선 경쟁자였던 이윤진 회계사, 이기하 전 시장 등 새누리당 오산지역 관계자들이 모두 참석해 화합을 시도했다.

이 후보는 "무능한 야당·국정발목 잡는 야당·민생외면정당·공약을 지키지 않은 국회의원을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산/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