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을 뛰는 사람들]손창완, "시민 안전 최우선… 희망 넘치는 안산 개척"

김환기 기자

발행일 2016-03-28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32701002024700117611
더불어민주당 손창완(안산 단원을·사진) 후보는 최근 안산시청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정치는 사람과 사람 사이에 길을 만드는 것"이라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희망이 넘치는 더 나은 안산을 개척하겠다"고 밝혔다.

손 후보는 "현 정부와 여당은 파탄 직전의 서민경제를 일으킬 대안도 의지도 없다"며 "여당의 일방독주를 막을 수 있는 정당은 더민주 뿐"이라고 했다.

그는 특히 "15년 전 안산경찰서장으로 재임 시 안산의 골목골목을 지키고 최근까지 신안산대학교에서 후배들과 함께 꿈을 키워왔다"며 "안산의 서민경제를 살리고 더불어 함께 살고 싶은 안산을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안산/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