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다문화·3] 포천 결혼이주여성 '좌충우돌 한국적응기'

김치 좋아하고 애들 공부걱정… 영락없는 아줌마죠

최재훈 기자

발행일 2016-03-29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다-1
"한국에서의 생활이 너무나 행복합니다." 포천시 다문화센터 강사로 근무하는 인도네시아 출신인 헤라, 키르기스스탄 출신인 박애란·최자현, 인도네시아 출신인 유니따, 베트남 출신인 팜티탄씨가 캠퍼스를 거닐며 즐거워 하고 있다. 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인도네시아·중국·베트남·키르기스스탄… 다양한 출신
市위탁 대진대 다문화교육센터서 교류 활발 '사랑방'역
"하루 종일 제사음식 만들기 너무 많고 복잡" 하소연에
"자녀들, 교육열 못 따라갈까 불안" 하나같이 고개 '끄떡'
언어·풍습등 어려웠는데 이젠 다른사람 돕게돼 '보람'도
"김치만으로도 정 나누고 하나 될 수 있는게 한국의 매력"


2016032701002038400118354
포천시다문화센터는 포천지역에 거주하는 결혼이주여성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치고 이들의 안정적인 지역 정착을 돕고 있다. 현재 대진대학교가 포천시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는 센터는 다문화가정을 꾸려가는 세계 각지 출신의 결혼이주여성들에게는 '사랑방'이기도 하다.

이곳에서 인도네시아 출신 유니따(33)·헤라(34), 베트남 출신 팜티탄(33), 키르기스스탄 출신 최자현(개명·39)·박애란(개명·41)씨 등 다섯 명의 다문화 주부들을 만나 그들의 알콩달콩한 한국생활을 들여다 봤다.

또 다문화가정 학생들의 학교생활 적응을 지원하는 대진대 다문화교육센터에서 강사로 일하는 중국 출신 채정욱(44)·영숙금(47)씨와 베트남 출신 김여진(개명·28)씨의 김치 문화 탐방에 따라나서 그들의 김치 사랑에 대해 들어봤다.

한국인 남편을 만나 먼 낯선 나라에서 자녀를 키우며 가족을 이루고 사는 이들은 우리 이웃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주부, 영락없는 한국 아줌마다. 하지만 외국인이라 믿기지 않을 만큼 한국 사람이 다 된 이들도 처음에는 좌충우돌 한국 적응기를 피해가지 못했다.

■한국 시집살이의 극치 '제사 문화'

'제사를 모신다'는 의미조차 모르는 이들에게 우리 '제사 문화'는 그야말로 곤혹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베트남에도 제사가 있지만, 여기처럼 음식을 그렇게 많이 차리지 않아요. 우리 베트남 집에서는 4~5가지 음식만 준비하면 되는데 한국에서는 음식을 너무 많이 차려요." 시아버지가 집안의 장남이자 남편마저 장남인 팜티탄씨는 시댁에서 처음 맞이한 제사에 혀를 내둘렀다고 했다.

팜티탄씨는 "아침부터 종일 제사 음식을 준비해야 한다"며 "제사도 너무 많아 힘들다"고 푸념했다. 듣고 있던 인도네시아 출신 유니따와 헤라씨도 고개를 절레절레 내저었다. 3년차 주부 헤라씨도 "한국의 제사음식 너무 많고 복잡하다"고 팜티탄씨를 거들었다.

반면 키르기스스탄 주부 박씨는 "처음에는 낯설었지만, 이제는 웬만한 제사 음식도 할 수 있다"며 16년 차 주부의 위엄을 드러냈다.

제사 이야기를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화제가 한국의 음식 문화로 넘어갔다.

다-2-1
대진대학교 다문화 교육센터 교육생들이 대진대학교 법학과 학생들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모국에서 금기하는 음식 받아들이기

이슬람교와 러시아정교가 널리 전파돼 있는 키르기스스탄은 전통적으로 돼지고기 섭취를 피하는 나라다.

박씨는 "한국에 16년 살았지만, 아직 돼지고기를 먹지 않는다"며 "하지만 시댁이나 가족들이 이해하고 자신에게 맞춰주고 있어 불편함이 없지만, 처음에는 삼겹살을 좋아하는 한국 사람들과 음식을 먹을 때면 힘들었다"고 털어놓았다.

박씨와 동포인 쌍둥이 엄마 최씨는 "가끔 돼지고기는 조금 먹긴 하는데 생선요리는 지금도 입에 맞지 않아 아이들에게만 해주고 잘 먹지 못한다"며 생선회에 대해서는 질색했다. 이에 인도네시아 출신 헤라씨는 "인도네시아에는 해물 요리가 많지만, 한국과 양념 방식이 달라 생선 요리는 잘 못 먹는다"며 최씨의 말에 맞장구쳤다.

■따라가기 힘든 한국의 교육열

자녀의 교육을 위해 과외니 특기적성 교육에 조기 어학연수까지 보내는 한국 학부모들의 교육열을 바라보는 이들은 "지나치다"고 생각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내 아이가 뒤처지지나 않을까 불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올해 큰아들이 초등학교에 입학한 팜티탄씨는 "베트남에서도 자녀의 교육에 대해 부모들이 학원 등을 보내며 많은 신경을 쓰는 편이지만 한국만큼은 아니다"라며 "한국의 교육열을 못 따라갈까 걱정이긴 하다"고 말했다. 이에 어린 학생 자녀를 둔 주부들은 하나같이 공감하듯 고개를 끄덕였다.

■다문화가정 인식 바꾸기에 우리가 앞장

팜티탄씨를 비롯해 자리를 함께한 다섯 명의 다문화 주부들은 모두 포천시다문화센터에서 교육을 받고 이제는 후배 다문화 주부의 정착을 돕는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팜티탄씨는 "처음 한국에 와서 한국말을 배우고 한국의 풍습과 생활문화를 배우는 게 무척이나 어려웠는데 이제는 같은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며 변화하는 모습을 보면 보람을 느낀다"고 뿌듯해 했다.

쌍둥이 엄마 최씨는 "16년 전 한국에 처음 왔을 때보다 한국 사람들이 다문화가정을 바라보는 시선이 많이 달라졌지만, 아직도 사람에 따라 다르게 보는 시선이 남아 있다"며 "여러 민족 사람들이 다문화를 이루고 사는 것이 하나도 이상할 게 없다는 인식을 조금씩 심어주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다-3
대진대학교 다문화 교육센터 교육생들이 지난 2015년 경인일보 히트 대상을 수상한 (주)갑부김치를 찾아 한국의 전통 음식인 김치 맛을 보며 즐거워하고 있다.

■우리는 김치를 사랑해

다문화센터와 이웃하고 있는 대진대다문화교육센터에서 강사로 일하는 채정욱·영숙금·김여진씨가 인근 김치 제조업체 '갑부김치'를 방문해 김치 담그기를 배우러 가는 길을 따라 나섰다.

적게는 8년, 많게는 22년 동안 한국생활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김치 담그기가 서툰 세 주부가 이곳에서 김치 맛을 내는 비법을 배우러 간 것이다. 이들은 김치를 사랑하지만, 김치를 맛있게 담글 줄 몰라 고민이라고 했다.

이들을 맞이한 정옥주 대표는 이곳에서 생산되는 배추, 마늘, 깻잎, 열무 등 각종 김치 맛을 보여주며 맛을 내는 비법을 친절히 알려줬다.

포천시의 중국 관련 공식 행사에서 통역을 맡는 채씨는 "22년간 한국에서 살았지만, 지금까지 시댁에서 보내 준 김치만 먹었다"며 "김치를 좋아하는 아이들에게 한 번도 직접 만든 김치를 맛보여주지 못해 항상 미안한 생각이 있었다"며 쑥스러워했다.

8년 전 베트남에서 한국에 유학을 와 대학에서 남편을 만나 결혼한 김씨도 "김치 담그기가 너무 어렵고 복잡해 집에서 김치찌개밖에 할 수 없었다"며 김치 담그기에 열의를 보였다.

한국에 산 지 20년째인 영씨도 "매운 음식을 잘 못 먹지만 김치는 좋아한다"며 "김치 담그는 법을 배워 가족들에게 한번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김치 업체 견학을 마친 채씨는 "서로 다른 민족 출신으로 한국에서 살아가고 있지만, 김치만으로도 이렇게 정을 나누고 하나가 될 수 있는 게 한국의 매력이 아니냐"며 "각종 양념이 어우러져 훌륭한 맛을 내는 김치처럼 다문화를 끌어안는다면 다문화 속의 한국이 아니라 한국 속의 다문화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환한 미소를 지었다.

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최재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