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을 뛰는 사람들]양주시장 재선거 무소속 이항원 후보 회견

이상헌 기자

입력 2016-03-28 18:25:2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32801010018229.jpg

양주시장 재선거 무소속 이항원 후보는 28일 시청 상황실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공직생활이 몸에 밴 관료 출신 후보로는 더는 양주의 발전과 혁신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순수 무소속 대표를 지지해 줄 것을 호소했다.

이 후보는 회견문에서 '통일시대를 준비해야 하는 지금 양주시에 가장 필요한 것은 진취적이고 도전적인 리더'라며 '이번 재선거는 남은 2년 임기를 채우는 것으로 시정의 연속성을 존중해 전임시장의 공약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공약사항으로 시의 조직개편을 통한 정책추진의 효율성 제고와 민·관 공동 출자회사인 가칭 '양주인'을 설립해 안정적 고용창출, 합리적 가격을 통한 지역 물가안정, 수익사업을 통한 지방재원 확보, 확보된 재원을 활용한 주민복지사업 및 교육사업에 재투자가 이뤄지는 순환시스템을 구축해 지방자치의 기반을 다져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양주/이상헌 기자 lsh@kyeongin.com


이상헌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