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을 뛰는 사람들]고영인, "택시지원 정책, 기사 처우·복지 개선 중점"

김환기 기자

발행일 2016-03-30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32801002191300126281
더불어민주당 고영인(안산 단원갑·사진)후보는 최근 안산시 근로자복지회관에서 전국택시산업노동조합경기본부 안산시지부와 안산시 4개 택시업체(현대교통, 안산교통, 상록교통, 은성교통) 노조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정책간담회를 갖고 택시기사 처우개선 등 6개 항의 정책 추진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합의한 정책은 택시기사 지원정책 확대·전환, 인원 할증제 도입, 시계 할증료 개선, 택시쉼터 건립 지원, 10년 이상 장기 근속자에 대한 건강검진비용 등 지원, 요금인상 시 일정기간 사납금 동결 등 모두 6개 항이다.

고 후보는 "택시지원정책을 전면 재검토해 택시기사의 처우 및 복지를 지원하는 방향으로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의 정책사업을 조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안산/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