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을 뛰는 사람들]정하영, "박원순 서울시장에 김포시 현안 협조 요청"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6-03-30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하영(더민주)
더불어민주당 정하영(김포을·사진) 후보가 지난 28일 서울시청 시장집무실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만나 김포시 현안에 대해 협의했다.

정 후보는 박 서울시장과의 만남에서 'M버스 노선 신설과 증차'와 '한강하구 종합관리방안에 대한 서울시의 협조' 그리고 '경인운하 입구 부분의 서울시 소유 부지 관리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또 "김포에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시민이 점차 많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현재 서울역까지와 강남역까지의 2개 노선에 더해 한강신도시에서 서울 당산역과 합정역까지 운행할 신규노선과 버스의 증차문제가 시급하다"며 "이 노선은 김포시민뿐 아니라 서울시민도 많이 이용할 것이 예상되므로 서울시의 적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어 정 후보는 "서울시의 '한강변 관리기본계획'과 궤를 같이하는 한강종합관리방안을 위해 김포시, 고양시, 파주시 등의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의견을 밝혔다.

김포/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