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을 뛰는 사람들]이현재, 소통하는 선거운동 "낮은 자세로 하남만 생각"

최규원 기자

발행일 2016-04-01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33101002442600142321
4·13 총선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31일 새누리당 이현재(하남·사진) 후보는 새벽 환경미화원 대기실 방문을 시작으로 황산 출근인사, 초등학교 교통봉사 등 시민과 소통하는 선거운동으로 공식 선거전에 돌입했다.

이 후보는 "지난 4년간 평소에 잘하는 국회의원이 되고자 노력해왔다"며 "자칫 이벤트식 선거운동은 시민들께 불편을 끼칠 수 있는 만큼 지난 4년간 해왔던 것처럼 조용하고 차분하게 시민 한 분 한 분을 섬기는 낮은 자세로 하남 발전만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 뛸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선거 일정과 관련 이 후보측은 이벤트식 선거 운동보다는 후보자가 직접 현장을 찾아 소통하고 어려움을 듣는 낮은 자세의 선거운동으로 시민 한 분 한 분과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남/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최규원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