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열전현장]고양시을 정재호, "고인 물 썩기 전 새 물로 교체 해야"

김재영·김우성 기자

입력 2016-03-31 14:44:3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1111.jpg

고양시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정재호 후보가 31일 오전 9시 고양시 덕양구 행신동 가라뫼사거리 분수대 앞에서 출정식을 열고 첫 유세를 펼쳤다.

출정식은 전현직 시·도의원과 시민들이 자리한 가운데 유세단의 흥겨운 율동으로 시작을 알렸다.

서두연설에 나선 민경선 경기도의원은 박근혜정부의 지켜지지 않은 공약을 비판하며, "국정경험이 풍부해서 연습이 필요 없는 후보가 바로 정재호"라고 강조했다. 왕성옥 전 시의원은 정재호 후보를 지지하는 이유에 대해 "덕양구를 '시(市)'급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공약"과 "정책 공약을 실현할 수 있는 실력"을 꼽았다.

이어 정재호 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은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경제민주화를 앞세우는 정당"이라며 지역 국회의원을 겨냥해 "고인 물이 더 썩기 전에 새로운 물로 교체해야 한다"고 변화를 역설했다.

또한 그는 "노무현대통령 청와대비서관과 국무총리실 민정수석으로 갈고 닦은 국정경험과 정책 실력, 폭넓은 중앙 인맥을 활용해 지역발전을 지체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 후보 측은 선거운동 개시 후 첫 주말인 4월 2일 덕양구 햇빛마을 18단지 사거리에서 시민이 참여하고 주도하는 집중유세를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양/김재영·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김재영·김우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