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열전현장]더민주 성남지역 후보자들, 야권연대 촉구 성명 발표

김규식·김성주 기자

입력 2016-03-31 19:03: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88888888888.jpg

더불어민주당 성남지역 국회의원 후보자들은 31일 공동성명을 통해 국민의당과 민중연합당에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 논의할 것을 제안했다.

성남수정 김태년·성남중원 은수미·분당갑 김병관·분당을 김병욱 후보는 "성남시민희망포럼의 후보 단일화 요구를 환영한다"며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지금이라도 후보 단일화에 나설 것을 호소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수도권 곳곳이 박빙의 격전지인 것으로 나타나 야권 분열로 인해 새누리당이 이번 총선에서도 큰 승리를 거둘 것으로 예측된다"며 "국민의당과 민중연합당은 후보 단일화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또 "더민주당은 단일화를 위해 언제든 논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시민단체인 성남시민희망포럼은 지난 28일 범야권후보들의 연대를 촉구했다. 

성남/김규식·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규식·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