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이것이 변수다] 사전투표

투표율↑ 적잖은 영향… 여야 '판도 가늠' 촉각

황성규 기자

발행일 2016-04-05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전체투표일 3일로 늘어나는 효과
2013년 첫 도입후 비중 점점 커져
지지층 결집위한 다양한 전략 펼쳐


4·13 총선을 앞두고 오는 8일과 9일 이틀에 걸쳐 실시되는 사전투표가 이번 선거의 향배를 가늠할 주요 변수로 떠오를 전망이다.

사전투표제는 선거일에 투표할 수 없는 유권자들을 위해 사전에 투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로 지난 2013년 처음 도입됐다. 별도의 신고 없이도 유권자들은 본인의 신분증만 있으면 전국 읍·면사무소와 동주민센터, 주요 기차역 등 자신의 주소지와 상관없이 가까운 사전투표소에서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투표를 할 수 있다.

이번 사전투표는 국회의원 총선거로서는 처음으로 실시 되며, 총선 판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여야 모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사전투표제는 투표율을 높이는 데 적잖은 영향을 미친다. 선거 당일인 13일을 포함해 전체 투표일이 3일로 늘어나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특히 총선 당일에 근무 혹은 여행 등의 사유로 불가피하게 투표를 하지 못하는 유권자들에게 사전 기회를 제공해 사표발생을 줄일 수 있다.

특히 정치권에서 사전투표에 주목하는 이유는 앞서 3차례 선거에서 사전투표의 비중이 점차 높아져 왔기 때문이다. 사전투표가 처음 실시된 2013년 4·24 재보궐선거 투표율이 4.9%에 머물렀지만, 같은 해 10·30 재보궐선거에서는 5.5%로 소폭 상승했다.

이후 전국단위 선거로는 처음 적용된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는 사전투표율이 11.5%로 두 배 이상 늘었다. 이로써 당시 6·4 지방선거 투표율은 56.8%를 기록, 16년 만에 최고치를 달성한 바 있다.

역대 총선 투표율이 대체로 50% 안팎을 기록했다는 점에서, 사전투표 활성화로 인한 투표율 상승효과는 전체 총선판도를 바꿀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지난달 3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설문조사 결과 유권자의 81.1%는 사전투표에 대해 알고 있거나 들어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사전투표일에 투표를 하겠다고 밝힌 응답자 비중은 역대 사전투표율을 넘는 수치인 14%로 나타났다.

이에 여야는 사전투표에 주시하며 각기 지지층을 결집할 수 있는 다양한 전략을 펼치고 있다. 다만 사전투표제는 야권 성향이 더 짙은 청년층의 투표 참여율을 높이는 효과가 더 크다는 점에서 여당보다는 야당 측에서 이 제도를 더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사전투표준비위원회를 발족해 대대적인 홍보를 진행 중이며, 국민의당도 SNS 등을 활용해 온라인상에서 사전투표를 독려하고 있다.

/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황성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