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을 뛰는 사람들]홍일표, "경인고속道 일반도로화, 주변 재생사업 지원"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6-04-06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40501000324100016481
새누리당 홍일표(인천 남구갑·사진) 후보는 5일 "경인고속도로 일반도로화에 따른 주변 지역 재생사업 지원 법률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홍 후보는 "내년 7월 경인고속도로가 일반도로로 전환돼 인천시로 관리권이 이관되면 앞으로 주변 지역 재생과 관리에 막대한 예산이 필요하다"며 "재원 마련을 위해 중앙정부로부터 국비를 확보하려면 재생사업을 지원할 법률적 근거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통해 경인고속도로로 인해 단절된 주안의 남과 북, 주안과 도화를 연결시켜 교통흐름을 개선하고, 고속도로를 허문 자리에 공원과 주차장을 만들어 주민의 정주여건을 개선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