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을 뛰는 사람들]임태희, "구미동 보호관찰소 유치 반드시 저지할 것"

김성주·김규식 기자

발행일 2016-04-06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40501000341000017901
무소속 임태희(성남 분당을·사진) 후보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새누리당 전하진 후보의 구미동 보호관찰소 유치를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임 후보는 "전 후보가 총선 공약으로 구미동 보호관찰소 유치를 내걸었다"며 "보호관찰소는 범죄자 선도와 교화업무를 담당하고 있어 전과자들이 모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2009년 3선 국회의원이자 고용노동부 장관을 지내며 미금역 보호관찰소 추진을 막고 그 자리에 성남고용노동지청을 유치했다"며 "4선 국회의원의 힘으로 보호관찰소 이전을 막겠다"고 했다.

또 "보호관찰소 문제는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중차대한 문제인 만큼 한두 후보의 토론만으로 결정지어서는 안 될 문제다. 모든 후보들이 한 자리에 모여 끝장 토론을 통해 결정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남/김규식·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김규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