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열전현장]더민주 분당갑 김병관, 2천600억원 부실채권 소각 위한 기부금 약정식

김규식·김성주 기자

입력 2016-04-07 19:31:2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40701000560200031551.jpg

더불어민주당 김병관(성남 분당갑) 후보는 중산층 서민들의 가계부채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주빌리은행'의 악성 부실채권 소각작업에 동참, 2천600억원 상당의 부실채권 소각을 위한 기부금 약정식을 가졌다고 7일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 더민주당 대표회의실에서 정청래 가계부채특별위원장과 제윤경 주빌리은행 대표와 함께 2천600억원 상당의 악성부실채권을 매입해 소각하기로 했다.

주빌리은행은 금융회사의 약탈적 금융부채로 고통받는 서민 중산층을 부채상환 부담에서 벗어나게 도와 사회활동에 재기하도록 돕기 위해 발족한 민간 단체다.

김 후보는 "대표이사 연대보증 때문에 벤처기업들이 파산하는 경우를 보면서 현행 파산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생각해왔다"며 "선거 이후에도 주빌리 은행과 더불어 중산층·서민·중소벤처기업의 패자부활을 돕는 활동을 계속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창업벤처기업 대표이사 연대보증의 완전폐지를 추진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하고 유세를 이어가고 있다. 

성남/김규식·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규식·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