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열전현장]고양시 국민의당 후보들 '야권대표후보 선정 단체 검찰에 고발

김재영·김우성 기자

입력 2016-04-08 23:59: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40801000642300035901.jpg

고양시 국민의당 후보들이 '고양시 야권단일화 추진위원회'에서 자체적으로 야권대표후보를 선정한 것과 관련, 8일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이 단체를 검찰에 고발했다.

이날 고양시을 이균철, 고양시병 장석환, 고양시정 길종성 후보는 성명서를 통해 "야합과 꼼수 밖에 모르는 구시대 낡은 운동권 정치를 규탄한다"며 "100만 고양시민의 민의를 왜곡하지 말라"고 성토했다.

앞서 고양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고양시 야권단일화 추진위원회'는 지난 7일 자체적으로 정의당 심상정(고양시갑)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정재호(고양시을)·유은혜(고양시병)·김현미(고양시정) 후보 등 4명을 야권대표후보를 선정하고 인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국민의당 후보들은 이에 대해 "야권단일후보라는 용어가 법과 선관위의 심판으로 더 이상 쓸 수 없게 되자 이제는 야권대표후보라는 꼼수로 국민과 유권자의 눈을 속이고자 하는 것"이라며 "야권단일화를 운운하며 민심과 선거판을 흐려왔던 그들은 일은 하지 않고 정쟁만을 일삼아온 구시대 양당 정치의 폐해와 운동권 정치의 악습을 만든 장본인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권단일화 또는 야권대표후보 선정은 임의 단체에서 급조되었다는 것이며, 야권단일화 논의 일자를 선거기간 중 임의로 설정하고 논의에 참여하지 않은 후보는 배제한 채 자신들이 선정한 대표를 마치 정당성이 있는 것처럼 포장하고 인증서를 수여했다"고 지적했다.

후보들은 이어 "해당 단체는 지역 유권자에 대한 대표성이 없는 임의 단체"라면서 "야권대표로 선정된 후보들이 선거 막바지에 이를 선거운동에 이용할 경우 선거법 위반으로 향후 분쟁에 휘말릴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알렸다.

성명 발표를 마친 후보들은 선거관리위원회에 시정명령을 요구한 뒤 선거사무소 사무장 3인의 명의로 '고양시 야권단일화 추진위원회' 위원들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양/김재영·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김재영·김우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