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열전현장]더민주 김종인 대표, 용인병 이우현 후보 지원유세

홍정표 기자

입력 2016-04-11 11:15: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10일 같은 당 용인병선거구(수지) 이우현 후보 지원유세를 통해 "이우현 후보는 이 지역 토박이 정치인으로 용인병 정치를 활성화하고 경제를 발전시킬 수 있는 적임자"라며 "이우현 후보를 국회에 보내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김종인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용인시 수지구 로얄프라자 사거리에서 지지자 3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용인병은 한사람에게 세 차례나 지역을 대변해달라고 맡겼는데 과연 수지의 정치와 경제가 활성화되었느냐"고 비판한 뒤, "이우현 후보가 국회에 들어가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이 나라의 경제 방향을 새롭게 잡아 대한민국의 미래 경제체제를 구축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이우현 후보는 지지유세에서 "유세 기간 동안 어르신, 학부모, 아이들에게 많은 이야기를 들었다. 정치인이 잘못해서 시민이 힘들고 답답해하고 있다"면서 "선거에서 승리해 시민들에게 신바람 나는 정치,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정치를 위해 을의 자세에서 정치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 후보는 청년 문제와 관련 "정치를 잘못해 청년들이 힘들지만 세상은 하나하나 조금씩 바뀐다"면서 "20~30대 청년들이 투표하면 대한민국의 경제와 정치, 그리고 미래가 바뀐다"며 청년들의 투표참여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특히 "(국회의원이 된다면) 4년 임기 내에 약속한 공약을 하나하나 추진하겠다"면서 "4년 뒤에 공약을 지키지 않았다면 민심을 얻었어도 불출마하겠다"고 밝혀 공약이행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용인/홍정표기자 jph@kyeongin.com

홍정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