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열전현장]박용진 전 도의원, 더민주 안양동안을 이정국 후보 공식 지지

김종찬 기자

입력 2016-04-12 10:15:3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번 총선에서 안양 동안을 선거구에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출마했던 박용진 전 경기도의원이 공천경쟁자였던 이정국 후보를 공식 지지하기로 했다.

박 전 도의원은 "현재 동안을지역에서 16년 새누리당 낡은 권력을 바꿀 유일한 후보는 이정국 후보 뿐이 없다고 생각하고 더 나아가 더불어민주당의 승리에 힘을 보태기 위해 이정국 후보를 지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박 전 도의원은 "이정국 후보와 공천경쟁을 하면서도 서로 존중하며 깨끗한 경쟁을 했었다"며 "이런 의미에서 어떠한 후회나 미련 없이 선당후사와 백의종군의 자세로 이 후보의 총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정국 후보는 "박용진 전 도의원의 합류는 천군만마를 얻은 것보다 더 큰 힘이 된다"며 "박 전 도의원은 물론 박 전 도의원의 지지자들의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반드시 총선에서 승리하겠다"고 화답했다.

안양/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