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열전현장]새누리 황진하 측 "언론중재위, '파주인'에 정정보도문 게재 명령"

이종태 기자

입력 2016-04-12 14:58:0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새누리당 파주을 황진하 후보 측은 12일 "언론중재위원회 선거기사심의위원회가 파주지역 신문인 '파주인(In)'의 4월 8일 자 '황 후보 관련 보도'에 대해 '정정보도문 게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파주인'은 지난 8일 자 '황진하 후보, 금품선거 검찰 고발당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황 후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과 직능본부장 등이 M 산악회 시산제에 참석해 산악회원 40여 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금품을 기부하여 검찰에 고발당했다'는 취지로 보도한 바 있다.

그러자 황 후보 측은 즉각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문 게재 심의를 요청했다.

언론중재위 선거기사심의위원회는 이에 대해 지난 11일 "(파주인의 황진하 후보, 금품선거 검찰 고발당해 기사는) 실제로 검찰에 고발당한 것은 황 후보가 아니라 후보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과 직능본부장인 점에 다툼이 없고, 해당 후보 측의 반론을 전혀 게재하지 않아 유권자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점을 고려하면 '공직선거법 제8조(언론기관의 공정보도의무) 및 선거기사 심의 기준 등에 관한 규정 제6조(객관성 및 사실 보도)'를 위반한 것으로 정정보도문 게재를 명령한다"고 결정했다.

황 후보 측은 "이번 결정은 황진하 후보가 금품선거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라며 "'파주인' 뿐만 아니라 '파주인' 보도를 SNS 등으로 선거에 악용하는 무소속 류화선 후보와 더민주 박정 후보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황 후보는 "공정선거를 위해서 최선을 다하고 있고, 12년 동안 국회의원으로서 단 한 번도 비리에 연루된 적이 없다"며 "현명한 지역 유권자들이 올바른 결정을 내려 달라"고 호소했다.

파주인 관계자는 이에 대해 "황 후보 측은 (언론중재위) 결정문에 허위사실이란 '허' 자도 들어있지 않는데 '언론중재위, 황진하 후보 관련 허위사실 보도 파주인에 정정보도 결정'이라는 보도 자료를 냈다"며 "즉각 재심 신청을 내겠다"고 밝혔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이종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