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열전현장]새누리 서청원 최고위원 "정성근, 대통령이 특별히 아끼는 사람"

이종태 기자

입력 2016-04-12 15:58:0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41201000901800051011.jpg
정성근후보 제공

새누리당 서청원 최고위원은 12일 운정신도시 새암공원에서 열린 파주갑 정성근 후보 지원 유세에서 "(정 후보는) 대통령이 특별히 아끼는 사람이니 파주의 자존심을 살려 국회로 보내달라"며 "파주는 남북관계가 경색되면 매우 어려운 곳이지만 정 후보가 북핵 문제를 처리하는데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서 최고위원은 이어 "정부와 집권여당을 설득해 파주 발전을 끌어내기 위해선 힘 있는 여당 국회의원이 꼭 필요하다"며 "파주 발전과 지역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정성근 후보를 선택해 달라"고 읍소했다.

특히 "(정 후보는) 대통령이 평화공원 문제 잘 풀어보자고 문화체육부 장관까지 시키려 했던 사람인데, 비열한 야당 공작으로 아픈 시간 겪었다"며 "명예를 회복시켜 운정 발전에 실컷 부려 먹자"고 강조했다.

서 최고위원은 또 "(자신이) 8선이 되면 국회의장 1순위"이라고 설명한 뒤 "정성근 후보만 뽑아 준다면 교육, 교통, 숙원사업들을 우선 해결되도록 적극 돕겠다"고 약속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이종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