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열전현장]새누리 서청원·오병주·우호태, 마지막 합동유세 지지호소

배상록 기자

입력 2016-04-12 23:22: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41201000954400053611.jpg
새누리당 우호태, 서청원, 오병주(왼쪽부터) 후보가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저녁 봉담읍에서 합동유세를 열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서청원후보 제공

새누리당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서청원(화성갑) 후보와 오병주(화성을)·우호태(화성병) 후보는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오후 8시 봉담 하나로마트 앞에서 합동유세를 열고 화성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합동유세의 포문을 연 서청원 후보는 "우리 새누리당 세 후보가 모두 당선돼 힘을 모아야 화성발전을 제대로 이끌어 갈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그동안 화성 시민들의 지지를 바탕으로 지역발전을 일궈왔던 것보다 더욱 많은 성과를 거둬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서 후보는 또 " 안보위기와 경제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남은 2년간의 임기를 안정적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새누리당의 과반 의석 확보가 절실하다"면서 화성시민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우호태 후보도 "화성이 고향이고 그동안 화성을 위해 수많은 일을 해 왔다"며 "봉담교육특구와 도시가스시설 설치 등 지역 숙원사업을 해결하고, 정부 예산도 넉넉히 받아와 화성을 발전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오병주 후보는 "화성시 발전은 정부 예산을 확실하게 받아올 수 있는 새누리당 의원들이 이끌어갈 수 있다"며 "반드시 우리 새누리당에 투표해 화성시 발전을 함께 이끌어가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화성/배상록기자 bsr@kyeongin.com

배상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