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당선자에 듣는다] 이종걸 (안양 만안·더민주)

"탄약고 이전·산단 조성 등 꼼꼼히 이행"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6-04-15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41301000998500056511
"만안구 주민 여러분께서 저에게 큰 힘을 주셨습니다. 뜨거운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이번 총선에서 안양 만안구에 출마해 5선 고지에 오른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당선자는 당선 소감에 대해 "이번 총선 승리는 박근혜 정부의 경제 실정을 심판하고, 만안을 누가 더 발전시킬 수 있는가에 대한 답을 찾는 선거였다"며 "선거운동기간 내내 자신의 일처럼 뛰어주시고, 격려해주시고, 도와주신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운동기간 동안 지역 곳곳에서 주민 여러분을 만났고 많은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에 민심이 가리키는 방향과 민심의 뜨거움을 제 가슴에 담을 수 있었다"며 "20대 국회에서 해야 할 일의 방향을 분명히 정한 만큼 오늘부터가 더 큰 시작이라고 생각하며 더 겸손하고, 더 낮은 자세로 항상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탄약고 이전과 산업단지 조성, 전철 3·4번 출구 신설과 같은 약속을 꼼꼼하게 챙기고 반드시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제가 주민 여러분과 한마음이 되고 우리 만안이 안양의 중심으로 다시 우뚝 설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우리 지역 주민들의 삶에 힘이 되는, 자부심이 되는 그런 사람이 되도록 모든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이 당선자는 끝으로 "더민주 원내대표로서 19대 국회를 잘 마무리하고 20대 국회를 주도적으로 이끌어 갈 수 있는 키워드를 찾겠다"고 했다.

안양/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