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당선자에 듣는다] 이언주 (광명을·더민주)

"부당한 일 앞에 평범한 시민 목소리 반영"

이귀덕 기자

발행일 2016-04-15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41301001018800057261
"우리 광명시민 여러분들께서는 이번에도 저 이언주를 선택해 주셨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재선에 성공한 더불어민주당 이언주(광명을) 당선자의 당선 소감이다. 이 당선자는 "야권 분열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도 제게 아낌없는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광명시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거듭 밝혔다. 이어 "그만큼 시민 여러분의 기대에 반드시 부응해야겠다는 생각에 어깨가 무겁다"고 덧붙였다.

이 당선자는 "가진 자와 못 가진 자가 뚜렷하게 구분되는 처참한 양극화의 시대를 살아가고 있고, 서민들은 소외되고 소수의 재벌·대기업·부자들에게 경제성장의 열매가 돌아가는 모순의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제는 대한민국의 부가 서민들에게 골고루 향유돼야 하며, 이것이 저의 가장 큰 소명이자 목표"라며 "저는 20대 국회에서도 우리 광명시민들을 대변해서 열심히 일하고, 공권력에 의한 부당한 일이 생길 때 평범한 시민들의 목소리가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와 함께 "완벽할 순 없겠지만 정직함과 성실함으로 맡겨 주신 일에 최선을 다해 경기도의 경제, 광명의 경제를 일으켜 세우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당선자는 끝으로 "선거운동동안 여러분들과 손잡고 나눴던 약속과 그 다짐들을 잊지 않고 가슴에 깊이 새겨 언제나 처음처럼, 한결같은 정치인이 되겠다"며 "더 큰 광명으로 가는 길에 시민들이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이귀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