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당선자에 듣는다] 김민기 (용인을·더민주)

"한 눈 팔지않고 초심지켜 바른 길 갈 것"

홍정표 기자

발행일 2016-04-15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41301001033400058161
"용인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그동안 보내주신 신뢰와 믿음을 되새기며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용인을 선거구에서 여유 있게 재선에 성공한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당선자는 고맙다는 말과 열심히 하겠다는 다짐을 거듭 강조했다.

김 당선자는 "새로운 출발점에서 다시 한 번 약속드린다. 정직하겠다. 한 눈 팔지 않고 바른 길로 가겠다"며 "시민 여러분께 드린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했다.

이번 총선에서 그는 도의원 출신인 국민의당 후보의 등장으로 야권표 분산에 따른 고전이 예상됐지만 선거 초반부터 줄곧 앞서나간 끝에 재선에 성공했다. 그는 "이번 선거결과는 어려운 경제를 살리고 정권교체를 이루라는 국민들의 명령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용인의 발전을 위해 더 노력하라는 명령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지역에서는 김 당선자가 용인 기흥에서 나고 자란 토박이로, 용인시의원을 지낸 뒤 곧바로 국회의원이 된 입지전적인 인물이란 평가를 받았으며, 새누리당 후보가 전략공천 시비에 휘말리면서 일찌감치 재선이 점쳐졌다.

특히 지난 4년간 보여준 성실한 의정활동과 청렴한 이미지는 상대 후보를 압도하는 장점으로 작용했다는 게 지역 정가의 분석이다.

김 당선자는 끝으로 "재선 국회의원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용인발전을 위해, 정권교체를 위해 더 큰 일을 해내겠다"면서 "늘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용인/홍정표기자 jph@kyeongin.com

홍정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