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당선자에 듣는다] 유의동 (평택을·새누리당)

"대규모 사업 박차… 속 꽉찬 평택 만들터"

민웅기·김종호 기자

발행일 2016-04-19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인포토]환호하는 평택을 유의동 당선인
"평택의 미래와 희망! 평택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평택을 선거구에서 재선에 성공한 새누리당 유의동 당선자는 "저는 이 순간 당선의 기쁨에 앞서 앞으로 제가 해 나아가야 할 책무를 생각하며, 무거운 책임감과 막중한 사명감을 느낀다"고 짤막하게 당선 소감을 밝혔다.

유 당선자는 "예비 후보 등록 이후 지난 두 달여 간의 선거운동기간 동안 지역구 곳곳에서 만난 뵀던 시민 한 분 한 분이 제게 주신 말씀들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다"며 "시민들이 저를 선택해주신 것이 평택을 새롭게 변화시키라는 간절한 바람의 결과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 시민들에게 약속드린 대로 지역에서 진행 중이거나 진행될 예정인 대규모 사업들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함과 동시에 평택 발전을 위한 내실을 도모함은 물론 보기에만 그럴듯한 평택이 아니라 속도 꽉 찬 평택 만들기에 사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저와 경쟁을 펼쳐 온 더민주당 김선기 후보와 국민의당 이계안 후보, 민중연합당 김현래 후보들에게 심심한 위로 말씀을 전한다"며 "이들 또한 지역발전을 위한 행보를 이어온 만큼 앞으로 4년의 임기 동안 이들의 몫까지 밤낮을 가리지 않고, 앞만 보고 달려가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를 지지해준 시민들의 노력이 헛되거나 후회로 바뀌지 않도록 늘 노력하겠으니 앞으로도 계속적으로 아낌 없는 응원과 격려, 질책과 조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평택/김종호·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

민웅기·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