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당선자에 듣는다] 소병훈 (광주갑·더민주)

"시민 섬기는 광주지역 대변인 될 것"

이윤희 기자

발행일 2016-04-18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광주갑 소병훈 더민주
"광주시민 여러분의 선택에 후회됨이 없도록 정말 열심히 의정활동을 해나가겠습니다."

4·13 총선에서 신설된 경기 광주갑에서 승리한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당선자는 국회의원으로서의 책무를 성실히 함은 물론 광주발전을 위해 모든 역량을 투입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선거기간 동안 '준비된 후보, 새로운 변화'라는 구호를 내세우며 시민들에게 다가간 소 당선자는 지난 18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새누리당 정진섭 후보와 경쟁해 고배를 마신 바 있지만, 이번 리턴매치에서 당당히 승리를 거머쥐며 설욕했다. 그는 "이제 새로운 광주의 시작을 선언한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소 당선자는 "우리 광주는 더민주의 뿌리인 해공 신익희 선생님이 탄생한 곳"이라며 "한평생 애민애족의 정신으로 민주주의를 실천하고 가신 해공 선생님의 행로를 깊이 새기고 광주시민의 권리장전을 가슴 한 편에 담아 시민의 권익을 최우선시하는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또 "시민이 행복한 광주를 반드시 만들어가겠다. ▲어린이가 안전한 도시 ▲청년들이 어깨 펴는 광주 ▲여성들이 웃음 짓는 광주 ▲어르신들이 존경받는 광주의 미래를 위해 모든 역량을 다하겠다"고 했다.

소 당선자는 끝으로 "오직 시민만을 섬기고 지난 20년간 정체된 광주의 발전을 앞당기는 지역의 대변인이 되겠다"며 "지역 주민의 선봉에 서서 광주의 발전과 국민경제 회복을 목표로 열심히 의정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이윤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