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지도자로서 품위 상실한 사람들이 끌고 간 참사"

연합뉴스

입력 2016-04-14 15:26: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41401001103200062661.jpg
'성완종 리스트'로 논란이 된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1일 오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한 속행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새누리당이 참패한 결과에 대해 "지도자로서 품위를 상실한 사람들이 끌고 간 참사"라고 논평했다.

홍 지사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거에 질 수는 있다"며 "그러나 질 수 없는 환경에서 졌다는 사실이 지지층들을 허탈하게 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놓고 공천 전횡을 하고 역겨운 진박논쟁으로 사람들로부터 조롱을 받고 도장 들고 튀고…"라며 새누리당 공천 파동이 선거 참패의 원인이었다고 진단했다.

그는 "그래도 운동권 정당과는 달리 (새누리당이) 품위는 있다고들 했는데 지도자로서 품위마저 상실한 사람들이 끌고 간 참사가 바로 새누리당 총선이었다"고 쓴소리를 했다.

하지만 홍 지사는 "이제 바뀐 정치구도에서 국정을 어떻게 끌고 갈지 다시 구도를 짜야 할 때다"며 "오늘의 참사가 내일의 희망이 될 수도 있다. 다시 신발끈 조여 매고 시작하도록 합시다. 새누리당 파이팅"이라고 성원을 보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