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장 "권력 오만과 민주주의 후퇴에 대한 경고"

與에 '쓴소리'…"기득권 정치 타파의 싹 보인 건 희망적"
"20대, 대화타협의 정치·의회민주주의 꽃피워야"

연합뉴스

입력 2016-04-14 15:27: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41401001103300062671.jpg
정의화 국회의장이 7일 오후 광주 동구 서석동 조선대학교 상경대학 이주현관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화 국회의장은 14일 "이번 총선 결과는 권력의 오만과 민주주의의 후퇴에 대한 경고이자, 한국정치 혁신과 새로운 정치질서를 열라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의 '대참패'로 끝난 4·13 총선 결과를 지켜본 뒤 "민심은 무섭고 국민의 힘은 위대하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고 의장실이 전했다.

다만 정 의장은 "우리 정치의 가장 큰 병폐인 계파 정치, 지역주의 정치 등 기득권 정치 타파의 싹이 보였다는 점은 희망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뜻을 받들어 20대 국회는 진정한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펼치고, 의회민주주의와 정당민주주의를 꽃피우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 의장은 새누리당의 20대 총선 '공천 파동'에 대해 "공천이라는 이름으로 정당민주주의와 의회민주주의, 법치국가의 기본 원칙을 완전히 뭉개버린 것"이라면서 "정당 민주주의의 파괴"라고 강하게 비난한 바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