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협력하라는 메시지…국민 무섭고 현명해"

"정치권 그만 싸우고 협력해 난제 해결하라는 것"

연합뉴스

입력 2016-04-14 17:03: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41401001115600063511.jpg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3일 오후 용인 영덕투표소에서 투표함에 투표용지를 넣고 있다. /연합뉴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4일 제20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새누리당이 참패한 것과 관련 "우리 국민이 무섭고 현명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논평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복지거버넌스 출범식' 인사말에서 "우리 국민들은 어느 한 정당, 어느 한 정파에 승리를 안겨주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실 정치를 하는 사람으로서 어제 총선을 보고 감회가 없을 수가 없다. 어제 밤늦게까지 잠을 못잤고, 아침에도 일찍 일어나서 이런저런 생각을 했다"면서 이번 총선 결과에 대한 복잡한 심경을 내비쳤다.

남 지사는 "이번에 국민들이 정치권을 향해, 국민을 위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행정의 책임자들을 향해 '협력하라'는 메시지를 분명하게 주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그 메시지는 바로 '그만들 싸우고 협력해서 국민들 행복하게 하고, 우리 국가 앞에 있는 난제를 잘 해결하라, 그러려면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남 지사는 "경기복지거버넌스를 시작하는 것이야말로 그 협력의 상징"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우리 국민들이 원하시는 것은 우리가 모두 조각조각 나서 자기 가고 싶은 데로 가는 게 아니라 서로 조금 모자란 것, 조금 아쉬운 것, 그리고 서로 장점을 다 묶어서 우리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을 행복하게 해 드리고 그러면서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것"이라면서 "그것의 시작이 바로 오늘 경기복지거버넌스의 출범"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