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소야대'… 박근혜 대통령, 남은 임기(22개월) '가시밭길'

'조기 레임덕' 최소화 위해선 국정운영 방향 수정 불가피
거대야당 협조 관건… '캐스팅 보트' 국민의당 역할 주시
靑, 중점법안 추진의지 보여… 정국수습용 인적쇄신 주목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6-04-15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새누리당의 충격적인 총선 참패로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비상이 걸렸다. 후반기 국정운영을 위한 방향수정이 불가피한 것이다.

여소야대 현상으로 남은 22개월 임기에서 조기 '레임덕(권력누수)'은 불가피하게 됐다. 이에따라 레임덕을 최소화하고 국정과제를 완수하기 위해선 새로 펼쳐진 3당 체제 속에서 거대 야당의 협조를 구할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14일 "아쉬운 결과이지만, 앞으로 더 노력해 3당 체제에서 국회와 국민을 설득하면서 국정 과제를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청와대는 3당 체제에서 '캐스팅 보트'를 거머쥔 국민의당의 역할을 중심으로 한 구도에 주목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반대하더라도 국민의당이 손을 들어주면 법안 통과의 길이 열리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청와대는 20대 국회에서도 중점추진 법안들에 대한 변함 없는 추진 의지를 보였다.

정연국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총선결과에 대해 "20대 국회가 민생을 챙기고 국민을 위해 일하는 새로운 국회가 되길 바란다"면서 "국민들의 이런 요구가 나타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박 대통령이 정국을 수습하기 위해 인적쇄신 카드를 꺼내 들지 주목된다. 이번 선거에서 야당에 대한 지지로 표현된 이른바 '민심의 회초리'를 받아들이고 여권의 분위기도 새롭게 일신, 국정동력 확보에 나설 것이란 지적이 많다는 점에서다.

이와 관련, 신동철 정무비서관의 경우 이미 사퇴의사를 밝힌 상태다. 현기환 정무수석이 사의를 표명했고, 이병기 비서실장도 거취를 고심 중이라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그러나 청와대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 실장은 이날 오전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심기일전해 책임감을 느끼고 일하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청 관계의 설정도 남은 국정운영 방향을 결정할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공천에서 배제돼 무소속으로 당선된 비박(非朴 ·비박근혜계) 인사들의 복당 처리여부도 시급히 처리해야 할 과제로 꼽힌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