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당선자에 듣는다] 김정우 (군포갑·더민주)

"살 맛나는 대한민국·군포 만들기 다짐"

윤덕흥 기자

발행일 2016-04-18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군포갑 더민주 김정우
'인재영입 8호'로 지난 1월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해 군포갑에 출마한 김정우(48) 당선자는 "이번 승리는 김정우 혼자만의 승리가 아닌 위대한 군포시민의 승리"라며 "일여다야의 어려움이 있었지만 위대한 선택을 해 준 시민께 감사드린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출구 조사 접전우세와 달리 개표 초반부터 근소한 차이로 뒤지다 마지막 역전극을 통해 726표차의 승리를 차지한 김 당선자는 "13일간의 선거운동기간이 너무 짧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분주함과 어려운 환경 속에서 최선을 다해준 당원과 지지자에게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기획재정부 과장, 세종대 교수에 이어 정치입문 석 달 만에 국회의원이 된 그는 "초심을 잃지 않고 군포시민과 우리나라를 위해 일하는 올바른 정치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부친 김철배 중앙당 고문이 범민주당의 간판으로 야당의 험지인 강원도에서 5번 출마해 5번 낙선한 애잔한 사연을 가지고 있기도 한 그는 "사실상 6번째의 도전 만에 승리"라며 "아버지의 뒤를 이어 누구보다 멋지고 당당한 정치인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김 당선자는 "앞으로 GTX의 조기착공으로 군포시대를 열고 당정공업지구 활성화, 정보-지식산업 산학연클러스트 조성 등 공약사항을 착실히 실천하고 국가재정 관리경험, 국가정책과 지역 정책 전문가로 군포와 대한민국을 살 맛나게 만들어보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선거운동기간 동안 시민의 지지와 격려, 충고를 모두 가슴에 깊이 담으며 열심히 일하는 국회의원으로 보답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군포/윤덕흥기자 ydhr@kyeongin.com

윤덕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