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참패 새누리… 비대위 체제 전환

원유철 비대위원장 추대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6-04-15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대 총선에서 참패한 새누리당은 14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고 위원장에 원유철 원내대표를 추대키로 했다.

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김무성 대표 주재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김정훈 정책위의장이 전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원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 비대위원장직 권유에 '자신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고사했다"면서 "그러나 다른 대안이 없는 데다 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법도 있기 때문에 원내대표와 비대위원장을 함께 맡는 게 좋겠다는 얘기가 있어서 그렇게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또 김무성 대표를 비롯한 선출직 최고위원들이 총선 참패에 책임을 지고 일괄 사퇴키로 결정했다. 김 대표는 중앙선거대책위 해단식에서 사퇴 의사를 밝혔고 총선에 불출마한 김태호 최고위원도 뒤이어 사의를 표명했다.

이인제·김을동 최고위원 등 새누리당 선출직 최고위원 5명 가운데 서청원 최고위원을 제외한 4명이 낙선하거나 자진 사퇴했다.

김 대표는 "박근혜 정부가 마지막 임기까지 국정에 매진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