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유승민·윤상현 등 탈당파 복당 '원칙적 허용'키로

"정권재창출 위한 개혁적 보수 가치 동의하면 문호 대개방"
무소속 당선자 2명 이상 복당하면 다수당 지위 회복
최고위원 일괄사퇴, 비대위 전환…위원장에 원유철 추대

연합뉴스

입력 2016-04-14 22:55:5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새누리당은 14일 '대참패'로 끝난 20대 총선 이후 당 수습을 위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고, 위원장에 원유철 원내대표를 추대하기로 했다.

특히 유승민·윤상현 의원 등 공천에서 배제돼 탈당한 뒤 이번 총선에서 무소속 출마한 인사들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모두 복당을 허용하기로 했다.

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김무성 대표 주재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김태호 최고위원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 최고위원은 "당헌·당규상 (비대위 구성을 위한) 절차를 밟기 위해 최대한 가까운 시일 내에 전국위원회를 개최하기로 했다"면서 "여기에서 조기 전당대회 개최 등을 비롯한 모든 일정이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6월부터 임기를 시작할 신임 원내대표는 20대 총선 당선자들을 중심으로 (논의)해서 아마 5월 중에 결정될 것"이라며 "이는 전당대회와는 별개의 문제"라고 덧붙였다.

원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고위원들이 빨리 당을 추스르는 게 좋겠다고 해서, 부족하지만 당이 어려운 입장이 있으니 총선 패배 이유에 대해 국민 입장에서 바라보면서 어떻게 해나가는 게 좋은 지 고민하겠다"며 사실상 수락 의사를 밝혔다.

최고위는 또 이날 회의에서 탈당 무소속 당선자의 복당 문제와 관련, "박근혜 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의 중요성에 동의하고, 차기 정권 재창출을 위해 개혁적 보수의 가치에 동의하는 모든 분들에게 문호를 대개방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김 최고위원은 전했다.

그는 특히 유승민 의원 등의 공천 배제 사유로 거론됐던 '당헌·당규 위반'에 대해서도 "국민이 판단해서 선택된 사람이라면 그걸 뛰어넘는 명분이 충분히 주어질 수 있다고 해석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당 관계자는 "사실상 모든 무소속 당선자들의 복당을 원칙적으로 허용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번 총선에서 당선된 탈당파인 유승민, 주호영, 윤상현, 강길부, 안상수 의원과 장제원, 이철규 당선인 등은 본인들이 원할 경우 모두 복당이 유력한 것으로 전망된다.

새누리당은 이번 총선에서 122석을 얻어 더불어민주당(123석)에 제1당 자리를 내줬지만 이들 가운데 2명 이상 복당하면 다수당의 지위를 회복하게 된다.

앞서 유승민 의원은 이날 당선 소감을 통해 "당을 떠났지만 한 번도 새누리당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며 "복당해 지금 당이 처한 어려움을 함께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탈당파 의원의 경우 "무원칙한 공천으로 당에서 쫓아내고 이제 급하니까 복당을 허용하겠다고 하니 어이가 없다"고 밝히고 있는데다 당내 친박(친박근혜)계에서도 유 의원의 복당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의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또 김 대표를 비롯한 선출직 최고위원들이 총선 참패에 책임을 지고 일괄 사퇴키로 결정했다.

김 대표는 "당 대표로서 모든 책임을 질 수 밖에 없다"면서 "그게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