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책임공방·패배 책임 남 탓하는 것 옳지 않아"

"국민의 뜻 실천 첫걸음은 '내탓이다' 자세 갖는 것"
"측근 인용한 총선 책임 보도 제 뜻과 전혀 상관없다"

연합뉴스

입력 2016-04-15 16:31:5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5일 총선 패배 책임 소재 논란에 대해 "책임 공방에 휘말리거나 누구를 탓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4·13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전날 사의를 표명한 김 대표는 이날 서신을 통해 "총선 패배에 대한 국민의 뜻을 진정으로 겸허하게 실천하는 첫걸음은 바로 내 탓이란 자세를 갖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그러나 여러 언론에서 제 측근이란 표현이 등장하며 총선 패배 원인이 인용되고, 총선 패배에 대한 당내 책임공방을 하고 있다는 형식의 기사가 나오고 있다"면서 "제 뜻과는 전혀 상관없는 보도"라고 부인했다.

김 대표는 "저는 선거와 관련된 발언을 금하고 있다"면서 "제겐 측근이 없고, 더욱이 측근을 인용한 총선 관련 책임 소재를 가리는 발언이 일절 나오지 않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어제 국민의 엄중한 심판을 겸허히 받아들겠다고 말씀드리고, 총선참패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당 대표직을 사임했다"면서 "저부터 더욱 신독(愼獨) 하고, 그런 보도가 있지 않도록 더욱 더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