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병호 "선거 무효소송 제기할 것"

"더민주 이성만 '야권단일화후보'
공보물 제작·배포 선거법 위반"

황성규 기자

발행일 2016-04-19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민의당 인천시당 문병호 선거대책위원장5
4·13 총선 인천 부평갑 선거구에서 새누리당 정유섭 당선자에 26표차로 석패한 국민의당 문병호(사진) 후보가 18일 '야권단일후보' 명칭 활용 사례를 근거로 선거무효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후보는 자신의 선거구에 함께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성만 후보가 '야권단일후보'라고 적힌 공보물을 제작·배포한 것을 두고, 이는 명백히 선거법 위반에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는 "선거관리위원회가 '야권단일후보' 명칭 사용을 허가했다가 다시 번복 했는데, 이미 해당 명칭을 사용해 만들어진 공보물은 유권자의 집까지 전해져 혼란을 부추겼다"며 "선관위의 실수로 일정 부분 표심에 영향을 준 만큼, 정식으로 무효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과거 서울시교육감 선거에서도 문용린 후보가 '보수단일화'란 표현을 써서 고승덕 후보가 고소, 선거법 위반 결론이 난 사례가 있다"고 덧붙였다.

/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황성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