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당 대표 등 심사숙고… 필요시 무슨 일이든 할 것"

"합의추대 하더라도 전당대회 거치는 게 정도"

연합뉴스

입력 2016-04-19 10:14:5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제·교육부총리와 더불어민주당의 전신 민주통합당 원내대표를 지낸 김진표 경기 수원무 당선인은 19일 "정권교체에 필요하다면 당대표든 무엇이든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이날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2년간 정치를 쉬었다 복귀하게 된 가장 큰 동기가 반드시 내년 정권교체를 이뤄야 되겠다는 것"이라며 "백범선생 말씀처럼 문지기 노릇을 하든 당대표든 무엇이든 맡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일을 저 혼자 도모할 수는 없는 거니까 동료 의원들, 지역구민들, 또 당의 원로 선배들하고 충분히 교류하면서 제 역할에 관해 심사숙고 해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김 당선인은 새 지도부 구성과 관련해선 전당대회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음 당대표는 대선을 책임지고 치러내야 하는 중요한 책무를 맡고, 당내 불협화음이 있는 경우에도 결단을 내리고 대여협상도 해야 되는 역할이기 때문에 전당대회를 통한 대의원, 당원, 국민의 동의를 받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당선인은 "당내 중론이 모아지면 추대도 가능하단 의견도 있지만 정도로 가야 한다"며 "지금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체제니 그렇게 가면서 추대 하더라도 전당대회를 해야 된다. 전당대회를 거치는 게 의회민주주의와 정당정치의 정도"라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문재인 전 대표가 선거 전 호남 민심이 지지를 거두면 정계를 은퇴하겠다고 한 데 대해선 "그런 취지의 말씀을 하신 것은 적절치 않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문 전 대표가 선거 총 지휘를 했다면 당연히 그렇게 말씀해야 하지만 김 비대위원장 중심으로 선거를 치르는데, 호남 민심이 문 전 대표에게 나쁘게 작용한다는 걸 완화해주려 그런 말씀을 하신 것 같은데 (정계은퇴를) 거론한 게 서로 잘 안 맞는 거죠"라고 지적했다.

김 당선인은 그러면서도 "일단 정치인은 자기 말에 또 책임을 져야 하는 측면이 있다. 어떤 형태로든 자기 발언 취지와 어떤 자세로 호남인을 대하고 정치를 하겠다는 의사표명이 필요하지 않겠느냐"며 "대선 불출마하고는 앞뒤가 논리적으로 연결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